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일잘러가 되고 싶어서 일에 관한 메모를 하고 글을 씁니다

page thumbnail

당신의 일을 글로 쓴다면 그 일을 더 잘할 수 있다

명료하게 생각하는 능력은 직업에서 유능감을 향상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1 명료하게 생각하려면 생각을 글로 써야 합니다. 즉, 자기가 맡은 일을 잘하고 싶다면 그 일을 하기 위해 배운 것이나 그 일을 하면서 경험하고 생각한 바를 글로 쓰는 것이 필요합니다. 글로 쓰면서 자기 일에 대한 생각을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핵심을 분명하게 포착할 수 있어야 합니다.

그 일에 대해 글로 쓸 수 있다면 당신은 그 일을 할 수 있다 - 김종원

그렇게 글로 쓸 수 있다면 그 일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글쓰기 과정의 전제는 역시 글감이 되는 메모가 있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업무/전공 글쓰기를 위해 평소에 습관적으로 관련 메모를 작성

읽고 들은 것을 바탕으로 1000개의 메모를 만들어야겠다고 작성한 지 2년만에 목표에 달성했고, 이후 업무/전공 관련 메모를 1000개 모으겠다는 목표를 잡고 비슷한 목표를 지닌 분들과 함께 챌린지를 진행 중입니다.

저는 대학원에서 임상심리학을 전공했고, 2013년에 정신병원에서 처음 임상 경험을 쌓기 시작한 이후 심리평가와 심리상담을 주업무로 일해온 지 12년차입니다. 여느 직업 분야와 마찬가지로 이 분야도 배워야 할 것이 끝이 없고, 배운 것을 메모로 모으는 중입니다.

그렇게 모은 업무/전공 메모로 뉴스레터를 발행하기도 하고 브런치에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아래 그 일부입니다.

디지털 가든에도 업무/전공 메모를 올립니다. 잠시 곁가지로 새자면, 디지털 가든이라는 형식은 메모 간의 연결성을 웹에서 시각적으로 확인하기 쉽다는 이점을 지닙니다. 보다 큰 맥락에서 특정 메모를 볼 수 있기 때문에 메모의 내용을 기억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이는 블로그나 브런치 같은 SNS와 차별화되는 지점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해 보세요.

지속적인 학습과 글쓰기를 통해 직업에 대한 열정과 유능감 회복

직업에서 매너리즘에 빠지거나 유능감을 느끼고 있지 못하는 상황에는 많은 요인이 영향을 미치겠지만, 업무/전공에 대한 능동적 학습이 주기적으로 발생하지 않을 때 열정도 유능감도 잃게 될 가능성이 커지는 듯합니다.

달리 말해, 직업에서 학습하고 경험한 것을 메모로 남기고 이를 연결하여 글을 쓰는 행위는 그 자체가 내재적 동기를 강화하며 직업에 대한 열정과 유능감을 회복할 수 있게 돕고, 이를 통해 직업에 대한 만족감도 향상되기 쉽다고 봅니다. 그래서 비슷한 목적을 지닌 사람들과 함께 단톡방에서 업무/전공 메모를 31주째 모으고 있고, 계속 글을 쓰는 중입니다.

[1]  The relationship between critical thinking and job performance among nurses: A descriptive survey study - PubMed

원문 url: 05화 일잘러가 되고 싶어서 업무 메모를 하고 글감으로 씁니다

조회수 : 165
heart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
T
페이지 기반 대답
AI C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