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정신과 영역에서 Chat GPT의 활용: psychodynamic formulation을 잘 만들까

정신과 영역에서 Chat GPT의 활용: psychodynamic formulation을 잘 만들까 image 1

Assessing the potential of ChatGPT for psychodynamic formulations in psychiatry: An exploratory study - PubMed

요약

  • GPT에게 case를 주고 psychodynamic formulation을 적절하게 잘 만들어내는지를 확인해 본 논문

  • formualtion 전 사전 지식을 다르게 주고 어떻게 결과가 달라지는지 확인

  • 정신치료 학회지에 발표되었던 한 가지 사례에 대해 다음과 같은 두가지 실험을 함

    1. 사전 지식을 주는 형태를

      1. 아무 프롬프트 없이 그대로

      2. GPT에게 keyword를 생성하도록 해서

      3. 정신과 의사에게 keyword를 뽑아달라고 해서

      4. 정신치료 학파의 이론에 대한 concept을 주고

    2. 1번 실험 중 4번에 대해

      1. ego psychology 기반 설명을 주고

      2. self-psycholog 기반 설명을 주고

      3. object relations 기반 설명을 주고

  • 평가는 5명의 정신과 의사에게GPT가 작성한 내용이 적절한지 점수를 메기도록 함.

  • 결론

    • 첫번째 실험

      • 정신치료 학파 이론에 대한 concept을 준 경우(4번)가 가장 점수가 높았고 그 다음은 프롬프트 없이(1번)

    • 두번째 실험

      • 셋 다 적절하게 만들어냄

  • 그 외

    • 환자 기록을 GPT에 올리는 것에 대한 보안 이슈로 실제 본 환자를 다루지 않고 학회지에 발표된 사례를 대상으로 시행함.

    • 케이스는 ego psychology, 대상관계 이론을 배경으로 작성되었는데 GPT에게 아무 배경지식을 주지 않고 시켰을 때 동일하게 ego psychology, 대상관계 이론을 concept으로 작성하더라.

    • 실제의 치료는 오랜 기간, 여러 차례 만남이 이루어 지지만 이번 실험은 한번의 케이스 제공과 그에 따른 해석만 있었기 때문에 임상 적용과는 아직 약간 거리가 있다.

    • 치료자는 보통 본인이 주로 배운 이론을 토대로 치료를 하게 되는데 GPT를 통해 다른 이론 배경의 formualtion을 보는 것은 이해의 폭을 넓히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내 생각

  • 동일한 케이스에 대해 사람(정신과 의사)이 작성한 것과 GPT가 작성한 것의 비교였다면 어떻게 나왔을까

  • 결과의 평가가 어느정도 적절한가(appropriate)가 기준인데 주관의 영역이 큰 것 같음.

    • 학파에 따라 적절하게 작성되었나는 주관적이긴 하나 그 학파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충분해야 평가할 수 있을 것 같고 그런 측면에서 평가한 5명의 정신과 의사가 어떤 학문적 배경을 가지는지는 나와있지 않아 아쉬웠음

  • 연구 방법에서 여러 형태의 배경 지식을 주고 그것을 바탕으로 적절한 내용을 작성하는지를 보는 것은 본질적으로는 정신과학 보다는 프롬프팅에 대한 영역에 가깝다고 생각됨.

  • 환자 진료에 있어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을 것 같음.

  • 정신과보다는 심리학에 위협적임. 현재 정신과는 상담의 비중이 줄고 있어서

  • 보안 이슈. GPT에 환자의 케이스를 입력하는 것은 안전할까

조회수 : 320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