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AI는 세계 경제를 변화시킬 것입니다. 인류에게 도움이 되도록 합시다. - IMF 연구 결과를 읽고

page thumbnail

IMF 총재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가 IMF 블로그에 올린 글입니다. 그렇게 길지는 않은데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AI는 전세계의 40%의 직업에 영향을 끼칠 것이다. 일부는 대체할 것이고 일부는 보완할 것이다. 우리는 이런 영향의 균형을 세심하게 다뤄야 한다.

  • AI 는 전세계의 생산성을 향상 시킬 것임.

  • IMF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선진국에서는 약 60%의 직업이 영향을 받을 것임. 반면에 절반 정도가 AI를 사용함으로써 생산성의 증가로 혜택을 받을 것임. 그러나 AI 앱들이 단순작업을 대체함에 따라 정형화될 수 있는 직업들은 줄어들 것으로 보임.

  • 신흥시장에서는 40%, 저소득국에서는 26%의 직업에 영향을 미칠 것임. 이는 선진국보다는 적은 수치.

  • AI는 소득과 부의 불균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음. AI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생산성을 높이고 보다 높은 임금을 받게 될 수 있음. 또한 연구에서는 AI가 덜 숙련된 작업자들의 생산성을 빠르게 올려줄 수 있는 점을 보여줌. 젊은 층들은 빠르게 적응하는 대신 나이가 있는 세대는 적응하기 어려울 수 있음.

  • AI로 인한 생산성의 증가만큼 일하는 사람의 소득과 회사의 자산에 증가를 가져올 수 있음.

  • AI로 인한 불평등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인 긴장을 완화하고 취약한 노동 계층에 대한 안전망과 교육이 필요할 수 있음.

  • 나라별로 AI 도입에 대비하기 위해, IMF는 AI 준비 지수를 개발하여 디지털 인프라, 인적 자본 및 노동 시장 정책, 혁신 및 경제 통합, 규제 및 윤리와 같은 분야에서 준비 상태를 측정함.

생각

게오르기바가 이야기 했듯 우리는 생산성의 기폭제가 되는 시기의 초입에 있는 것 같습니다. AI가 직업의 40%에 영향을 주는 것은 맞는 사실인 것 같습니다. 그만큼 생산성의 향상을 가져오고 있으니깐요.

선진국의 경우 영향이 큰 만큼 기회도 큰 것 같습니다. AI를 잘 활용하는 (complement = 보완하다, harness = 활용하다) 사람들은 소득과 생산성의 향상이 있겠지만 그에 따른 불평등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자동화되는 직업들을 안전하게 이동하기 위한 사회적 안전망이나 훈련 프로그램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일이 없어지지는 않을 것 같아요. 패턴화된 작업은 대부분 AI가 대체하겠지만 많은 직업은 창의적인 영역으로 이동하게 될 것입니다. 예전 컴퓨터가 도입될 때 모든 전화 교환원이 사라졌지만 사무실의 직원으로 대체되었지요.

그리고 일이 없어지지 않는 또 하나의 이유는 인간은 일을 통해 만족감과 성취감을 얻기 때문입니다. 일이 없어지면 아마 만들어서라도 하게 될거에요. 인간은 일을 하기 싫어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예를 들어 한달 동안 일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심심해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나에게 의미가 있는 일을 찾거나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의미나 개념을 만들거나 부여하는 일들이 중요할거라고 봐요. 의미나 개념은 만들고 활용할 수 있는 실체나 마찬가지니깐요.

조회수 : 165
heart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
T
페이지 기반 대답
AI C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