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우울증과 통증의 상호작용에 대처하는 법

우울증과 통증의 상호작용에 대처하는 법 image 1

[!summary] 요약 우울증과 통증은 서로 연관이 있으며, 자기연민의 태도를 취하고 생각, 감정, 몸 상태를 기록하며 객관화하는 것이 우울증 및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우울증과 통증은 두 가지 다른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깊은 연관이 있습니다. 통증은 우울증의 신체화된 표현 중 하나로, 우울증과 통증은 함께 나타날 수 있는 현상입니다. 이 글에서는 통증과 우울증의 관련성을 살펴보고, 이 두 가지를 관리하는 데 어떻게 자기연민(Self-Compassion)이 도움이 될 수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우울증과 통증: 끊임없는 동반자

우울증은 우리의 감정과 생각, 몸 상태를 포괄하는 증상의 집합이며, 종종 슬픔, 불안, 즐거움의 상실, 무력감 등에 연관됩니다. 한편, 통증은 감각적인 동시에 정서적인 불쾌함을 의미합니다. 통증은 다양한 형태로 나타날 수 있으며, 두 가지 중요한 카테고리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생리학적 원인에 의한 통증으로, 다친 부위에서 오는 부상 및 질병과 관련이 있습니다. 두 번째는 심리적 원인에 의한 통증으로, 이것은 주로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습니다.

통증과 우울증의 상호작용

통증에는 심리적인 요소가 있고 우울증에는 신체적인 요소가 있습니다. 이에 통증과 우울증은 상호작용할 수 있습니다. 즉, 우울증은 신체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반대로, 신체적인 통증은 우울증을 악화시킬 수 있습니다. 우울증으로 인해 스트레스가 증가하면, 신체 내 호르몬 레벨이 변화하고, 이것이 통증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또한, 통증으로 인해 일상 생활의 활동이 제한되면 우울증이 더 심화될 수 있습니다.

우울증과 통증을 관리하는 방법

우울증과 통증을 모두 관리하는 과학적으로 검증된 방법은 이전 글에서 언급한 바 있는 자기연민(Self-Compassion)입니다. 자기연민은 자신을 비난하거나 평가하지 않고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태도입니다. 자기연민의 시작은 자신의 생각과 감정, 몸 상태를 있는 그대로 관찰하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심한 우울증이나 통증을 경험하고 있을 때 그 사람에게 비판적으로 말할 사람은 드뭅니다. 무언가 하나라도 더 도와주고 싶은 연민의 마음이 생기는 것이 인지상정이죠. 하지만 우울증과 통증을 경험하는 자신에게는 누구보다 가혹하고 모진 말을 서슴없이 내뱉을 때가 있습니다. "매일 잠이나 자고 한심하다. 앞으로 인생 어떻게 살래."와 같은 말을 하면서요.

자신에게 연민어린 태도를 취한다는 것은 당장 실천 가능하다 하더라도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우울증과 통증을 경험하고 있을 때는 더 그렇습니다. 이에 운동을 통해 근육을 단련하듯이 작은 연습에서부터 시작하여 빈번한 연습이 필요합니다. 혼자서 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생각, 감정, 몸 상태를 날마다 한 줄이라도 기록함으로써 자신의 상태를 객관화하는 것입니다. 혼자서 실천하는 것이 어렵다면 심리상담을 통해 도움을 받을 필요도 있습니다.

더 읽어보면 좋을 글

원문 url: 잔향 심리상담센터 : 네이버 블로그

조회수 : 303
heart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
T
페이지 기반 대답
AI C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