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인간의 행복의 총량은 정해져 있다? 쾌락 적응 현상

page thumbnail

전에 노년 내과 의사 정희원님의 글을 보고 너무 괜찮아서 저장을 해놨다.

쾌락 적응(hedonic adaptation)현상, 즐거운 자극에 노출되더라도 주관적 즐거움은 줄어드는 방향으로 곧 재조정되고, 인위적 즐거움을 줄여나가더라도 주관적 즐거움은 다시 늘어나는 방향으로 재조정된다는 것을 이해했더라면, 불필요한 경쟁과 소비, 소유를 많이 줄일 수 있었을 것이다.

출처 : https://twitter.com/DrEcsta/status/1608943156833419264

예를 들어 술이나 담배, 기타 약물, 초가공 음식 등으로 인위적 즐거움을 늘린다면 주관적 즐거움은 줄어든다. 반면 이런 것들을 하지 않으면 주관적 즐거움은 다시 늘어난다는 이야기이다.

어떻게 보면 사람이 느낄 수 있는 행복의 양은 정해져 있다고 볼 수 도 있을 것 같다. 그러기에 도파민을 발생시키는 무수한 행동을 하지 않는다고 초조해 할 필요가 없다. 다른 사람을 부러워할 이유도 없다. 모든 사람은 똑같기 때문이다.

술을 예로 들어보자. 술을 마시면 잠깐 행복해지는 것 같지만 그건 마치 가불기를 쓰는 것 같다. 그만큼의 불행을 빠른 시간 안에 지불해야 한다. 특히 술은 두뇌의 보상 시스템을 망가트려서 일상에 꼭 필요한 밸런스를 무너뜨린다.

그렇기 때문에 행복의 균형을 찾을 수 있는 마음챙김, 수면, 독서와 공부 등의 내재 역량, 좋은 음식 먹기 등이 중요하다. 이러한 활동들이 주관적 즐거움을 증가시키고 밸런스를 찾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러한 사실들을 안다면 삶에 있어서 초조함을 많이 줄일 수 있을 것 같다.

조회수 : 456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