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제정신입니까, 휴먼? 아니 슈퍼휴먼(1)

큰일이다. 충동성 지름병이 재발했다.

평온한 아침이었다. 미모 위클리 모임도 잘 마무리했고, 이제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하면 될 뿐이었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 이 녀석이 갑자기 나타나기 전까지는.

[그림 1 - Superhuman 사용 후 Gmail 진입 시 선택 화면]

image.thumb.png.c1a1ef88ac459322fe33313105053bb9.png

난, 언제나처럼 급한 번역을 마무리 짓고선 계정 1부터 계정 4까지 훑어 보고 있었다.

그 때, Akiflow를 설정하며 눈여겨 두었던 Superhuman이 갑자기 나타나 윙크를 날리는 것 아닌가.

아아, 아침부터 유혹이라니. 너무하지 않나. 도저히 뿌리칠 수 없었다. 아니 뿌리쳐야 한다는 생각조차 못했다.

[그림 2 - 불러도 대답없던 녀석의 첫 인상]

image.thumb.png.f4bd73695016f27ed28ccc3455a6715c.png

우리의 시작은 소박했다.

GTD(Get Things Done)에 도움이 된다는 솔루션이 세브방에서 떠돌았다.

당시 나는 메일 계정이 여러 개라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에

Akiflow가 해야할 일과 우선순위 설정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고

가입과 무료 체험을 진행했다.

먼저, Akiflow와 Gmail의 연동으로 시작했다.

어려움은 없었다. 난 수백 번도 더 내 Gmail 계정을 각종 서비스와 솔루션에

팔아봤던 나쁜 남자였으니.

바로 이때였다.

"Open your emails in Superhuman instead of Gmail."

'음? 이게 뭐지?'. 단순히 인공지능을 이용해 내 이메일을 정리해주는 솔루션인 줄 알았다.

그런데 선택해서 설정을 완료한 후 내 대시보드에서 아무리 이메일을 클릭해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와, 이런 경험, 처음이었다. 가난한 집 자식에게 뺨 맞은 재벌집 외동이 이런 심정일까!

[그림 3 - 문제의 그 연동 설정]

image.png.1e875f7ce6e5671b3592af3f2450ccf2.png

심지어 Superhuman 홈페이지에 가서 내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고 엔터를 아무리 눌러도 아무 것도 진행할 수 없었다.

한참 후에야 선택 받은 특별한 사람들만 이용할 수 있는 비싼(혹자는 좋다고 우기는) 솔루션임을 알게 되었다.

월 30불이나 주고 이용할 만한 가치가 없어 보여서 '너 없이도 잘 살아.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꺼야 '라고 했다.

그리고 실제로 잊고선 잘 지냈다. 이 메시지를 오늘 아침에 Gmail 오른쪽 구석에서 보기 전까지는.

[그림 4- 문제의 유혹의 시그널]

image.png.da07eb307a03abff1291329297b940be.png

- to be continue...

조회수 : 675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