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물을 끓여주세요." - 생각 흐름 정리

물을 끓여주세요.

간단한 문장을 번역해봅니다.

이 문장 다음에는 "면과 스프를 넣고 끓여주세요"가 이어지는 맥락입니다.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고 누구나 접할 수 있는 문장입니다.

유명 브랜드의 라면 봉지에는 이러한 안내가 있습니다.
Boil 550 ml of water. Add noodles, soup base, and vegetable mix.

간단하고 누구나 이해하기 쉽습니다. 다만 저는 "물을 끓여주세요."라는 한 문장을 번역해야 할 뿐입니다.

"Boil water."라고 적어봅니다.
그리고 고민을 시작합니다. '이렇게만 적으면 정보가 충분할까? 이 글을 읽는 사람이 얼마나 끓여야 하는지 알 수 있을까?' 한국에서 라면 조리법을 가지고 이렇게 고민할 사람은 아마 없을테지만 이 문장은 라면에 친숙하지 않은 해외의 누군가가 보게 될 것입니다. 그럼 문제가 될 수 있을 거라 판단합니다.

'boil'의 뜻은 사전에서 다음과 같습니다.
 when a liquid boils or when you boil it, it is heated to the point where it forms bubbles and turns to steam or vapour
네, 액체를 뜨겁게 하여 거품이 올라오고 김이나 증기가 나게 되는 게 'boil'의 사전의 정의입니다. 여기에 '언제까지 끓일까'를 고민해봅니다.

"Boil water until it bubbles."

한번 이렇게 적어보고 다시 고민해봅니다. 'boil'에 뜨겁게 가열해 거품이 올라오게 한다는 의미가 포함되어 있는데 '역전 앞'과 같이 의미가 같은 표현이 중복으로 쓰인 것은 아닐까.

"Heat water until it bubbles."
좀 더 의도한 대로 표현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until it bubbles'를 보고 오해가 생기지 않을까 고민해봅니다. 그 다음에는 물을 안 끓여도 된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이런 저런 생각을 하다 결국 두 번째 번역으로 돌아갑니다.

"Boil water until it bubbles."
이 글을 읽는 사람이 어떻게 받아들일지 확신할 수 없지만, 최소한 이 다음에 "면과 스프를 넣고 끓여주세요."가 이어져도 괜찮아 보입니다.

이렇게 이 문장을 마무리하고 다음 문장으로 넘어갑니다. 이렇게 70개만 더 번역하면 오늘 업무 끝입니다. 아, 그 사이 이메일이 하나 더 왔네요. 이런.

image.jpeg.4145652f4f7cb1cb8fca9e1aab2294b8.jpeg

________________________

이어질 내용들

  • 번역 생산성을 높여야 하는 10가지 이유

  • 번역 메모리란?

조회수 : 287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