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지식의 편집

지식이나 개념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보면 사고나 경험이 축적되어 하나의 문장으로 만들어지는 것을 알 수 있다.

하루를 기록하고 그것에서 개념들을 뽑아내서 나만의 지식 시스템을 만든다.

이건 기록학에 있어서도 그렇고 경영학에서도 강조되는 개념이다.

피터 드러커는 자신이 사용하는 시간을 기록하라고 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나 벤자민 프랭클린 같은 사람들은 노트를 활용해서 다방면에서 높은 실적을 이룰 수 있었다.

기록하는 것은 많은 CEO 들의 습관이다.

생각을 고정시키고 목표에 집중할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적으면 이루어질 확률이 비약적으로 높아진다.

조회수 : 185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