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공개 노트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3. 세종대왕, 카이스트에서 딥러닝과 맞짱 뜨다

"이런 옘병할! 과학이 이리 발전했단 말이냐!"

세종대왕은 부산 자갈치 시장의 멍게 맛에 감탄하며 KTX에 몸을 실었다. 다음 목적지는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심장, 대전 카이스트였다.

카이스트에 들어선 세종대왕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번쩍이는 연구실, 복잡한 기계들, 그리고 열정적으로 토론하는 젊은 연구원들의 모습은 그에게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었다.

"허허, 이것들이 죄다 뭐 하는 물건이란 말이냐?"

세종대왕은 인공지능 연구실에 들어섰다. 그곳에서 그는 딥러닝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호기심을 느꼈다.

"딥러닝이라... 기계가 스스로 학습한다는 것이냐? 흥미롭구나!"

세종대왕은 딥러닝 모델과 즉석 랩 배틀을 제안했다. 주제는 '한글의 우수성'이었다. 딥러닝 모델은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글의 역사와 특징을 랩으로 풀어냈다. 하지만 세종대왕은 딥러닝 모델의 랩을 듣고 코웃음을 쳤다.

"에라이, 이 멍청한 기계야! 한글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네가 어찌 알겠느냐! 내가 직접 보여주마!"

세종대왕은 폭풍 같은 랩을 쏟아냈다. 그의 랩은 한글 창제의 고뇌, 백성을 향한 사랑, 그리고 한글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담고 있었다. 좌중은 세종대왕의 랩에 감탄하며 환호했다.

"한글은 단순한 문자가 아니다! 백성의 마음을 담는 그릇이자, 세상을 밝히는 빛이니라!"

세종대왕의 랩은 딥러닝 모델을 압도했고, 그는 승리를 거머쥐었다. 세종대왕은 딥러닝 모델과의 랩 배틀을 통해 한글의 우수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고, 첨단 과학 기술과의 만남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얻었다.

"과학이란 참으로 놀라운 것이로구나! 이를 잘 활용하면 백성들의 삶을 더욱 윤택하게 만들 수 있겠다."

세종대왕은 카이스트 방문을 통해 미래 사회의 가능성을 엿보았고, 한글의 새로운 활용 방안을 모색하게 되었다.

다음 이야기 배경: 전주

다음 이야기 시작: 세종대왕은 전주의 한옥마을에서 고즈넉한 분위기에 취해 한복을 입고 거리를 거닌다.

조회수 : 121
heart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
T
페이지 기반 대답
AI Cha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