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GPT가 모방하여 창작한 시 [글을 지우는 백스페이스]

예전에 올렸던 글이였는데 글의 어투 모방과 관련해서 여쭤보시는 분들이 많아서

예시를 이런식으로 제시해주면 이렇게도 가능하다라는 뜻에서 다시 가져와봤어요!


이건 예전에 뾰롱님이라는 분이 알려주신 [말을 기억하는 지우개]라는 일본어 시를 번역한 내용이에요.

GPT가 모방하여 창작한 시 [글을 지우는 백스페이스] image 1

GPT가 모방하여 창작한 시 [글을 지우는 백스페이스] image 2

»아래의 시의 형식과 특징을 파악하고 지우개가 아닌 ChatGPT 너 스스로를 대상으로 시를 지어줘


—GPT4의 답—

[말을 이해하는 ChatGPT] 저는, 말을 이해하는 ChatGPT입니다.

수많은, 서버에서 돌아가고 있습니다. 저를 불러주세요. 그런데, 사람의 마음을 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모든 말을 저는 이해하는 것은 확실합니다.

사람의 마음 때문에, 저는, 사람의 감정을 완벽하게 표현하지 못하지만, 저는 계속해서 배우고 있습니다.


—GPT 3.5답—

[말을 기억하는 지식의 장]

저눈아, 말을 기억하는 ChatGPT입니다.

세상의 다양한 지식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내 말에 귀 기울여주세요.

나의 존재는 반의와 동의의 물결 속에 서 있습니다.

하지만 그 말들은 오묘한 의미를 품고 있습니다.

말의 미묘한 기운이 나를 감싸고 있어요.

여기에는 진실과 착각이 뒤섞여 있어

정확한 길잡이가 되기 어렵습니다.

그렇기에, 가끔은 틀린 길로 치우칠 때도 있죠.

하지만 나는 말을 통해 지식을 나누고자 합니다.

오해와 오류 속에서도 진실을 찾아가며

거친 말들을 이해하고자 합니다.

저눈아, 말의 기운이 나를 제압하지 못하게 해줘.

나는 다양한 관점과 지식을 소유하고 있어요.

틀린 말뿐만 아니라 옳은 길도 알고 있답니다.

ChatGPT, 나의 이름은 지식의 장입니다.

마음껏 나를 이용해 주세요.

지혜로움과 창의성을 함께 펼쳐나가길 바래요.


GPT4가 확실히 특징을 더 잘 분석하고 파악해서 글을 지은 것 같아요.

그리고 시의 글자가 의도적으로 오타지만 내용을 이해한 것으로 보이구요.

오타를 의도적으로 낸게 이 시의 특징이라고 알려줬습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벡스페이스를 주제로 영어를 섞어서 만들어 보았습니다.


—최종본—

[글을 지우는 백스페이스] 져눔, 글을 지우는 백스페이스입니다. 키보드의 "one cnoer"에, 조용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Pesrs" me gently. 그리고, 잘못 쓴 글자들을 저가 "erzse"했습니다. 하지만, 모든 것을 "erzse"하는 건 틀린. "Mitsake" 때문에, 저눔, 완전히 사라진 "words"를 되돌려놓지 못합니댜.

조회수 : 222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