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색
회원가입로그인

인간 관계도 거리를 두고 관람할 수 있나요?

오늘 하루는 별 일이 없었는데도 사람에 대한 감정이 너무 복합적으로 느껴져서 참 힘들게 느껴지는 하루였습니다. 저는 평소에는 진지한 감정 표현을 잘 하기 싫어하는 편이고,스스로 어떤 감정을 지독하게 느낀다는 거 자체를 생각하기 싫어하는 편입니다. 감정을 많이 소모해야 하는 심각한 상황 자체를 일단 못견뎌해서 특히나 유머 같은 것들을 특히 더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혹은 그냥 묻어두거나 적극적으로 잊어버리거나 한계치에 다다르면 잠을 아주아주 오래 자는 방식으로 처리해버리는 편인 것 같아요. 특히 그런 날에는 꿈을 많이 꿉니다.

  • 늘 받기만 하는 것에 대한 감사함과 미안함

  • 배신감과 분노 인간에 대한 약간의 두려움

  • 아끼는 사람들에게서 느낀 서운함과 거리감. 어쩌면 자격지심.

  • 새로운 인연들에 대한 기대감과 우려

그래서 모든 게 인연이라는게 참 소중하면서도 허무하고 허탈한 것만 같다고. 그래서 그냥 그림처럼 거리를 두면서 천천히 걸어가며 감상만 할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잠시 들었어요. 마치 전시회에서 그림을 보듯이, 너무 깊게 감정적으로 개입하지 않는 정도로만...

그런데, 허탈하지 않은 관계가 있을까요? 모든 것은 변하고 끝이 있기에 그것은 힘들다고 느꼈습니다.

그렇다면 사람들간의 관계와 거기에서 느끼는 감정들은 어떻게 느끼고 감상해야할까요...?

인간 관계도 거리를 두고 관람할 수 있나요? image 1

무언가 정말로 그자체로 깊은 감정이 와닿는 그런 그림을 감상해보신 적이 있으실까요?

저는 그런 그림을 바라볼 때 결국 나는 왜 이 그림에 이러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가라는 질문으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깊이 연결된다는 건 결국 그것을 단지 객체로서만 대할 수 없다는 것 같습니다.

연결된 대상에게 느끼는 감정, 받는 감정 그리고 그 대상 자체를 넘어 그 속에서 나를 보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저는 결론적으로 가장 깊숙이 있던 무력감이라는 감정을 찾게 되었고

그게 그 어떤 감정보다도 참 가슴 아프게 만들었던 것 같습니다.

결국 돌아와서 나를 바라보게 만든다는 것.

달라지지 않는 나. 성숙해지지 않는 나에 대한 상심.

결국 그러한 것들을 감상하며 너라는 타인이 나 자신에 대한 더 깊은 연결을 주었고,

본질적으로 항상 존재하는 나 자신에 대한 깨달음과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건 아닐까..

그런 감상을 느낀 것에 대한 감상에 대한 감상을 담은 짧은 글이였습니다.


글 재주가 없는 것 같아, 다시 GPT에게 내가 이 글을 통해 전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알려달라고 다시 부탁했어요( 정말 제가 생각해도 지독한 GPT 만능주의자...)

이 글에서 하고 싶은 말이 뭐라고 생각해?

이 글에서 주된 메시지는 인간관계의 변화와 그로 인해 자신에게 영향을 미치는 깊은 감정적 연결에 대한 탐구입니다. 작가는 인간관계에서 경험하는 다양한 감정적 복잡성을 통해 자기 자신을 더 깊이 이해하고, 자신의 본질적인 존재에 대해 성찰하는 과정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글에서는 감정의 소모, 감사함, 배신감, 서운함, 자격지심 등 다양한 인간관계의 감정을 언급합니다. 이러한 감정들은 일시적이고 변하는 인간관계에 비해 깊게 연결 될 수록 자신에게 더 오래 지속되는 영향을 미칩니다. 작가는 이러한 감정적 경험을 통해, 인간관계가 아닌 자신의 내면에 초점을 맞추고, 자신의 본질적인 존재와 대상이 연결되는 방식을 탐구합니다.

특히, 작가는 감정을 느끼고 처리하는 방식과, 이러한 감정적 경험을 통해 자신의 내면과 마주하는 과정에서 느끼는 무력감과 상심을 고백합니다. 이는 결국 자기 자신에 대한 더 깊은 이해와 연결, 그리고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한 희망으로 이어집니다.

따라서, 이 글은 인간관계를 통한 자기 성찰과 내면의 깊이 있는 변화에 대한 탐구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

객체로서만 대할 수 없다라는건 무슨뜻이야?

"객체로서만 대할 수 없다"라는 표현은, 어떤 대상이나 사람을 단순히 외적인 존재나 기능적인 측면만으로 볼 수 없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이는 대상이나 사람에게 더 깊은, 감정적이거나 개인적인 가치와 의미가 있음을 인정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누군가를 '객체'로만 대한다는 것은 그 사람을 단지 기능적인 역할(예: 동료, 친구)로만 보고, 그 사람의 감정, 생각, 개인적인 경험과 같은 내면적인 측면을 무시하는 것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반면, '객체로서만 대할 수 없다'는 표현은 그 사람의 복잡한 내면적인 특성과 개인적인 측면을 인식하고 중요하게 여기는 태도를 나타냅니다.

이와 유사하게, 예술 작품을 바라볼 때, 단순히 물리적인 객체나 시각적인 형태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그 작품이 전달하는 감정, 메시지, 이야기, 작가의 의도 등을 이해하고 경험하는 것도 '객체로서만 대할 수 없다'는 개념에 속합니다.

결국, 이 표현은 대상에 대한 깊은 이해와 연결, 그리고 인간적인 관계와 의미를 중시하는 관점을 반영합니다.

그래서 이 글의 결론으로서 인간관계를 어떻게 해야할까?

이 글의 결론으로서 인간관계에 대해 추구해야 할 방향은 다음과 같습니다:

  1. 깊이 있는 이해와 연결 추구: 인간관계에서 표면적이고 기능적인 접근을 넘어서, 상대방의 내면적인 측면과 감정을 이해하려고 노력합니다. 이는 타인에 대한 더 깊은 공감과 연결을 가능하게 합니다.

  2. 자기 성찰과 개인적 성장 중시: 타인과의 관계를 통해 자신의 내면을 탐구하고, 이를 통해 개인적 성장을 도모합니다. 타인과의 상호작용에서 자신을 더 잘 이해하고, 성숙해지는 기회로 삼습니다.

  3. 감정적 건강 유지: 감정적으로 너무 깊게 개입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거나 타인에게 지나치게 의존하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균형 잡힌 관계를 유지하며, 필요할 때는 거리를 두는 것도 중요합니다.

  4. 변화와 끝을 수용: 모든 인간관계는 변하고 일시적일 수 있음을 인정하고, 이를 자연스러운 삶의 일부로 받아들입니다. 관계의 끝에 대한 두려움 없이 순간을 소중히 여기며 살아갑니다.

  5. 본질적인 자신과의 연결 유지: 외부 관계에만 집중하지 않고, 항상 자신의 본질적인 존재와 연결되어 있음을 잊지 않습니다. 이를 통해 자기 자신과의 일관된 관계를 유지하며, 자기 자신을 잃지 않도록 합니다.

조회수 : 219
공유하기
카카오로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로 공유하기
url 복사하기